Home 커뮤니티 게시판
작성자  

관리자

제목  

세계 최대 탄소섬유공장 구미에 짓는다

Date : 2011/01/24 | Hits : 1198  
일본의 섬유화학 소재업체인 도레이사(社)가 구미국가산업4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신축, 한국을 아시아의 탄소섬유 핵심 생산거점으로 육성한다.
도레이의 탄소섬유 공장 건립은 일본, 미국, 프랑스에 이어 한국이 네 번째이며, 한국 최초의 탄소섬유 공장이다. 탄소섬유는 철보다 무게는 4분의 1 적고, 강도는 10배 단단해 항공기, 자동차, 선박, 풍력발전 등에 활용도가 무궁무진한 꿈의 신소재다.

도레이 닛카쿠 아키히로 사장과 한국법인 도레이첨단소재㈜ 이영관 사장은 17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사업투자 발표회를 갖고 구미4단지 내 도레이첨단소재 구미3공장에 630억원을 투자, 연산 2천200t 규모의 탄소섬유 공장을 올 1/4분기 중에 착공, 2013년 1월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

도레이 첨단소재는 이후 2020년까지 8천800억원을 투자, 탄소섬유 생산량을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. 이미 구미5단지에 66만㎡의 공장부지 제공을 구미시에 건의해 두고 있다. 이와 함께 도레이첨단소재는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올해 필름 및 IT소재 분야에도 3천억원을 투자한다.

디스플레이 핵심부품으로 수요가 급증하는 폴리에스터 필름 생산라인을 단일공장으론 세계최대 생산능력인 연산 16만t 규모로 확대하고, 디스플레이 IT소재 생산라인 2개를 증설하는 한편 OLED 등 미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도 개발 중이다.

닛카쿠 사장은 "한국에서 탄소섬유를 생산함으로써 소재 국산화에 기여하는 한편 관련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게 될 것"이라며 "한국을 아시아의 탄소섬유 핵심 생산거점으로 키울 것"이라고 말했다.

구미·이창희기자 lch888@msnet.co.kr